Shows

Back to All Events

Focus Asia 2 (Seoul): Manic Sheep/Life and Time/Say Sue Me

  • CJ Azit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정동 145-9 Seoul South Korea (map)

입장료 (Tickets):
예매 (Adv) 20,000원 / 현매 (Door) 25,000원 : https://goo.gl/FuZka3
티켓오픈 (Ticket Open): 2018. 07. 12. 6PM
* For English ticketing assistance, email us at highjinkxx@gmail.com or send us a Facebook message. 

LINE UP

DSC_0097.jpg

Manic Sheep (대만)

슈게이징과 노이즈 록을 섞은듯한 음악을 들려주는 Manic Sheep은, 2010년 타이페이에서 결성되었다. 
그들의 음악은 항상 장르와 그 역할을 지속적으로 전환한다. 기분 좋게 들리다가도, 들끓는 분노로 바뀌기도 하고, 피곤한 마음을 달래주는 따뜻한 음악을 들려주기도 한다. 이들의 음악은 그들의 경험을 창의적으로 표현하는 도구이기도 한데, 근심에서 다정함, 한탄에서 일상적인 따뜻함까지 그 표현의 폭도 다채롭다. 
예상치 않게도 Manic Sheep의 음악은 대만을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그들은 2012년에 KYTE (영국), 2014년에 The Album Leaf (미국), 그리고 2015년에 Neon Indian (미국)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바 있으며, SXSW (미국), NXNE (캐나다), CMF (캐나다), Clockenflap (홍콩), 후지록 (일본), MPF (대만) 등 전세계의 유명 음악 페스티벌에도 활발히 참여하고있다.

Playing a mixture of Shoegaze and Noise Rock, Manic Sheep formed in 2010 in Taipei. They constantly switch between different roles and genre in their music, when you feel it is pleasing, maybe next second it would be full of anger, and sometimes they have some warm tracks to ease your tired heart. Their music is the creative source of their own life experiences, with moods ranging from anxiousness to tenderness, an angry clamor with occasional warmth.

Unexpectedly, many overseas audiences have been becoming more and more interested in their music and they have been receiving a lot of attention globally. Manic Sheep has been opening for KYTE(UK) in 2012,The Album Leaf (US) in 2014, Neon Indian(US) in 2015 and also attended many famous festival, such as SXSW (US), NXNE(Canada), CMF (Canada), Clockenflap(HK), Fujirock(JP), MPF (TW) etc.

https://www.facebook.com/manicsheep/
https://www.instagram.com/manicsheepband/
https://twitter.com/manicsheepband
http://manicsheep.com/

로로스의 기타리스트 진실, 칵스의 베이시스트 박선빈, 재즈 드러머 출신의 임상욱. 라인업만으로도 기대할 수 밖에 없는 라이프 앤 타임의 음악은 [LAND], 단 한장의 정규앨범으로 이미 평단과 대중의 화려한 찬사를 받아오고 있다.
라이프 앤 타임은 지난해, 전 세계의 밴드를 대상으로 한 ‘하드록 라이징 2017’경연에서 당당히 아시아 챔피언을 거머쥐며 세계 무대로서의 가능성을 내비쳤으며, 패션 브랜드, 미술 작품과의 콜라보레이션, 시대별 리메이크 프로젝트 [CHART] 등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콘텐츠, 사람들과의 거침없는 협업의 가능성 역시 팀 만의 방식으로 제시, 이를 통해 끊임없이 성장해나가는 중이다.
데뷔 이후 수많은 페스티벌, 그리고 그들만의 컨셉츄얼한 단독 공연에서 보여주는 독보적인 연주력과 밴드의 합은 아직 보지 못한 사람은 있을지언정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명제를 거리낌 없이 증명해 냈다.

Life & Time are a super group consisting of members from Loros and Koxx along with a renowned jazz drummer. With a line up like that, expectations for the band were sure to be high. After releasing one full length album the band surpassed those expectations and have been getting praise from fans and critics alike. 

Last year Life & Time were crowned asian champions of the hard rock rising competition, cementing their position as a band to watch and showing their potential for recognition outside of their home country. Life & Time have collaborated with fashion brands, artists and more ensuring they continue to grow and gather support in various fields. Since their debut the band have appeared at numerous festivals and concerts around Korea, proving themselves to be an outstanding live act. There are for sure people out there who have yet to see the band live, but there is no one who only sees them once.

https://www.facebook.com/bandlifeandtime/
https://instagram.com/lifeandtime_official

Say Sue Me 01.jpg

세이수미 

세이수미는 부산 출신의 4인조 인디록밴드이다. 2012년 결성하여 일렉트릭 뮤즈를 통해 1집 [We’ve Sobered Up](2014), EP [Big Summer Night](2015)을 발표했다. 세이수미는 2017년 봄 영국의 레이블 댐나블 (Damnably)와 계약을 맺고 성공적인 영국투어를 다녀왔다. 투어와 함께 1집과 EP의 합본 [Say Sue Me](2017)와 불의의 사고로 병석에 있는 드러머 세민을 기리는[Semin]7”EP(2017)를 영국/유럽에 발매하며 세계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세이수미의 음악은 BBC6 Music Radio에 수차례 방송되었고, 밴드캠프의 올해의 베스트 음반에 선정되고 The Fader 매거진에 싱글 “Good For Some Reason”이 프리미어 소개되는 등의 호의적인 반응을 얻었다. 2018년 4월 2집 [Where We Were Together]을 발표한 세이수미는 피치포크 미디어, 스테레오검, BBC 6 Music Radio, KEXP등에 소개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Say Sue Me is a surf-inspired indie-rock/pop quartet from Busan, Korea. Friends since 5th grade Jaeyoung Ha (Bass) and Byungkyu Kim(Guitar) met ex-drummer Semin Kang at high school and played in bands together until the winter of 2012. One day they were drinking tea at a tea shop in Nampo-dong, and Sumi Choi (Vocal) arrived. They liked her speaking voice and immediately offered her a spot as the vocalist in a new band that would later become Say Sue Me. Sumi turned out to be a natural at songwriting. The addition of new member, Changwon Kim (Drummer) in early 2017 heralded a new lease of life for the band. 

http://www.facebook.com/SaySueMe1/
http://www.instagram.com/saysueme
https://twitter.com/saysueme

VENUE

CJ Azit.jpg

CJ AZIT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정동 145-9

* 오시는 길 / Directions : 

6호선 광흥창역 4번 출구; 뒤로 돌아 파리바게트를 지나 좌측으로 약 300m 직진; 피자헛 앞에서 건널목을 지나 약 100m 직진 후 왼편에 위치 (도보 약 5분 소요) 마을버스: 마포 11번(신수중학교), 마포 12번(신수중학교) 간선버스(Green): 753번 (서강동 주민센터), 153(광흥창역 서강동 주민센터) 지선버스 (Blue): 5713(광흥창역 서강동 주민센터), 7013(신수중학교)

Come out of exit 4 at Gwangheungchang station (Line 6) and immediately turn around to face the opposite direction. Turn left just past Paris Baguette. Walk straight for about 300m. At Pizza Hut go straight over the crossroads and continue along that road for about 100m (When you get to a bridge, its just up on your left hand side). CJ Azit will be on your left hand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