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s

Back to All Events

Hippo Campus Live In Seoul

  • Rolling Hall Seoul, 121-210 South Korea (map)

[Hippo Campus Live In Seoul]

+ Guest: (TBC)

일시 (date): 2019. 03. 24. Sun 18:00
장소 (venue): 롤링홀 (Rolling hall)
예매 (Adv) 55,000원 / 현매 (Door) 66,000원
티켓오픈 (Ticket Open): 2018.01.25 (18:00)

* For English ticketing assistance, email us at highjinkxx@gmail.com or send us a Facebook message.

<< LINE UP >>

HippoCampus-CreditPoonehGhana-1.jpg

Hippo Campus

https://www.facebook.com/thehalocline
https://twitter.com/thehalocline
http://instagram.com/thehalocline
http://hippocampus.band/

히포캠퍼스가 결성된 2013년 이들의 목표는 순수하고 단순했다. “우린 당시 고등학생이었고 밴드를 만들 때 했던 생각은 ‘밴드를 만들어서 우리 친구들을 춤추게 하자’는 것이었어요.” Sutton이 회상했다. “우리가 했던 것에는 아무런 현실적인 배경이 없었어요. 그냥 완전히 창의적인 즐거움 뿐이었죠.”

그로부터 5년이 지나고 그 배경은 굉장히 극적인 변화를 맞이한다. 멤버들을 둘러싼 세계는 암울하고 불안정한 것으로 뒤틀렸고, 정신건강상의 문제로 인해 더욱 더 잔인해졌다. 미네소타 세인트폴에서 탄생한 이 밴드는 2년차에 만든 앨범 [Bambi]를 통해 치열한 자기성찰을 통해 주변 세계의 격변을 탐구한다. 그 결과 훨씬 더 어두운 지대로 흘러들어간 노래들로 앨범이 완성되었지만, 가장 고통스러운 순간조차 눈 부시게 빛난다고 느끼게 해주는 부산스러우면서도 섬약한 아름다움이 펼쳐진다.

엄격한 자기 성찰뿐만 아니라 [Bambi]는 미투 운동 같은 문화적인 변화의 물결에 영향을 받았다. “미투 운동을 계기로 오염된 남성성이 어떤 식으로 우리 자신이나 전세계를 보는 시각에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게 됐어요.” Luppen이 말했다. “전에는 엄청나게 상처 받기 쉬운 성질이라는 게 불안했을 수도 있지만 우리는 이제 우울이나 불안에 대처하기 위해 나서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고 있어요. 만약 더 많은 남자들이 그 점을 깨닫는다면 우울이나 불안같은 감정을 분노나 폭력의 형태로 표출하는 일들이 줄어들 수 있을거예요.”

시카고에 있는 스티브 알비니의 일렉트로닉 음악 스튜디오에서 부분적으로 녹음을 한 [Bambi]는 히포캠퍼스가 2017년 데뷔 앨범인 [Landmark]의 제작을 담당했던 프로듀서 BJ Burton(Bon Iver, Low, Francis and the Lights의 프로듀서이기도 하다)과 다시 작업한 앨범이다. 그리고 [Bambi]의 눈에 띄게 창의적인 편곡을 위해 히포캠퍼스는 드럼머신과 신디사이저의 사용을 크게 늘렸다.

“우리는 점점 더 리프가 있는 음악을 만드는 일에 진력이 났어요. 변화를 주고 싶었고 안전지대를 벗어나고 싶었죠.” Stocker의 말이다. “게다가 많은 날을 늦은 밤에 작업 했는데, 어두운 방안에서 신디사이저 주노60 같은 소리를 내는 건 없어요. 우린 그냥 그 소리에 홀린 거죠.”

Luppen, Stocker, Sutton, Allen은 협업해서 만들던 이전의 작곡 방식을 버리고 각자 곡을 쓰고 데모를 만든 후에 한자리에 모였다. “혼자서 기초부터 노래를 만들 때는 조금 더 개인적일 수 있고 내가 느끼는 것이 무엇인지를 망설이지 않고 그대로 표현할 수 있어요.” Luppen이 말했다. “우리 모두 마침내 정신 건강 같은 것들에 대해 더욱 솔직해질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제 노래들에서는 전이라면 엄두도 못 냈을 방식으로 저의 관계에 대한 질문을 던졌어요.”

[Bambi]를 통해 히포캠퍼스는 가차없는 자기성찰을 즐거우면서도 진취적인 사운드와 결합시켰다. 그들이 탐색했던 문제들에서 비롯된 감정적 경험을 궁극적으로 변환시킨 것이다. 곡 “Anxious”는 급박한 리듬과 야성적인 보컬이 날것의 취약성에서 기인한 힘을 불러일으킨다. “오래 전에 제가 지닌 사회적 불안들에 대해 끄적인 낙서에서 시작된 노래예요.” Sutton이 말했다. “저는 오래도록 제가 이해할 수 없는, 설명하기 힘든 걱정 속에서 살았어요. 이게 단지 성장과정의 일환인건지 아님 그보다 더한 것들이 있는지 전 결코 알수가 없었죠.”

Sutton이 말하길 “날뛰는 감정들을 조절할 수 없다는 것을 느끼고, 대담하게 나의 일부로 받아들여 그걸 이겨낼 수 있게 하는” 노래인 앨범의 타이틀 트랙에서 히포캠퍼스의 비현실적인 보컬과 섬세한 기타 라인,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가사는 기묘하게 희망을 주는 효과가 있다. 그리고 “Mistakes”는 합창단과 닮은 하모니와 영적인 톤은 Luppen에 따르면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가능한 최고가 되고 싶지만 실제로는 이루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과 잊을 수 없는 대조를 이룬다.

앨범 [Bambi]의 곳곳에서 히포캠퍼스는 눈이 돌아가는 관계의 복잡성을 기분과 텍스처에 끝없이 모르핀을 주사하는 것과 같은 노래로 포착한다. “Why Even Try”는 무너질지도 모르는 우정에 대해 낙담한 채 사색하는데 상승하는 멜로디와 반짝거리는 기타 톤을 붙였다. 반면 “Bubbles”는 그 친구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는 곡인데 불안정한 하모니와 광란의 기타로 분위기에 재치 있는 반전을 준다. Luppen의 여자친구에게 바치는 시 “Golden”에서는 경쾌한 박자, 은은하게 반짝이는 신디음, 아름다우면서도 제멋대로인 기타 선율로 장대한 사랑 노래를 쌓아올린다.

[Bambi]를 통해 밴드가 이루고 싶은 가장 큰 소망 중 하나는 다른 사람들이 이 앨범을 통해 각자 고통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자신의 구체적인 경험을 반영하는 예술을 하는 일에 대한 책임감을 항상 생각해왔어요.” Sutton이 말했다. “우리가 이렇게 말하는거죠. ‘이건 내가 지금 겪고 있는 일이야. 나는 이렇게 살고 있어.’ 당신이 겪어내고 있는 일들을 공유하면 누군가는 조금 덜 외로울지도 몰라요.” 그리고 Stocker가 지적하는 것처럼 [Bambi]는 현재 혼란을 겪고 있는 사람들과의 특별한 연결을 느낄 수 있게 할지도 모른다. “이 앨범에 대해 확실한 점 하나는 앨범이 얼마나 불확실한가 뿐이에요. 저희가 모든 것에 대해 헷갈리는 만큼 사람들도 헷갈리면 좋겠어요. 혼란은 흥미로운 일이 될 수 있으니까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부 다는 이해하지 못할 때 당신은 생각과 질문을 멈추지 않고 스스로 알아내려고 노력하잖아요. 그런 과정에서 좋은 것들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When Hippo Campus formed in 2013, their intentions were pure and simple. “We were in high school and the main idea was, ‘Let’s start a band and make our friends dance,’” Sutton recalls. “There was no real context to what we were doing—it was just total creative joy.”

But over the past five years, that context has shifted dramatically. The world around them warped into something bleak and unsteady, and reckoning with mental health issues became more and more crucial. On their sophomore album Bambi, the St. Paul, Minnesota-bred band navigate that upheaval with deliberate self-reflection. The result is a selection of songs that drift into much darker terrain, but unfold with a frenetic yet fragile beauty that makes even the most painful moments feel glorious.

Not only driven by exacting introspection, Bambi was also shaped by cultural shifts, including the #MeToo Movement. “That really made us take a look at how toxic masculinity has influenced the way we see ourselves and the world overall,” says Luppen. “In the past we might have been apprehensive about being super-vulnerable, but now we’re more aware of how important it is to come forward about dealing with depression or anxiety. Because if more men are able to do that, they might be less likely to express those feelings as anger or violence.”

Partly recorded at Steve Albini’s Electrical Audio in Chicago, Bambi finds Hippo Campus working again with producer BJ Burton (Bon Iver, Low, Francis and the Lights), who handled production on their 2017 full-length debut Landmark. And in sculpting Bambi’s distinctly inventive arrangements, Hippo Campus significantly expanded their use of drum machines and synth.

”We were getting sick of starting songs with riffs—we wanted to change it up and get out of our comfort zone,” says Stocker. “Plus there were a lot of late nights on this record, and when you’re in a dark room there’s nothing that sounds like a Juno-60. We just got dreamy with it.”

The band steered away from their formerly collaborative songwriting process, with Luppen, Stocker, Sutton and Allen each writing and demoing their material individually before bringing it to the table. “When you craft a song from the ground up all on your own, it allows you to make it more personal and to write whatever you feel without holding back,” says Luppen. “I think we were all finally able to get more honest about things like mental health, and in my songs I interrogated my relationship in a way I’d never had the confidence to do before.”

Throughout Bambi, Hippo Campus match their relentless self-examination with a joyfully adventurous sonic approach, ultimately transforming the emotional experience of the problems they’re exploring. On “Anxious,” urgent rhythms and untamed vocal delivery draw an unlikely power from raw vulnerability. “That song came from something I’d written a while ago, kind of a scribbling of all my social anxieties,” says Sutton. “For a long time I was living with these indefinable worries that I couldn’t comprehend, and I was never really sure if it was just a part of a growing up or something more than that.”

Meanwhile, on the album’s title track—a song about “feeling a lack of control over your mood swings, and trying to embolden the part of yourself that could help you get through that,” according to Sutton—Hippo Campus’s otherworldly vocals, delicate guitar lines, and sweetly determined lyrics have a strangely uplifting effect. And on “Mistakes,” the band’s choir-like harmonies and ethereal tones make for a haunting contrast to their meditation on the idea of “wanting to be the best you can for the people you love, but feeling like you can’t really carry that out,” as Luppen puts it.

Elsewhere on Bambi, Hippo Campus capture all the dizzying complexities of relationships with songs that endlessly morph in mood and texture. “Why Even Try” brings soaring melodies and glistening guitar tones to its frustrated musings on a possibly doomed friendship, while “Bubbles” offers a heartfelt apology to that same friend, brilliantly twisting the mood with its unhinged harmonies and frenzied guitars. And on “Golden,” an ode to Luppen’s girlfriend, Hippo Campus build an epic love song out of skittering beats, shimmering synth, and beautifully unruly guitar work.

One of the band’s greatest hopes for Bambi is that the album might help others in dealing with their own pain. “I’ve always considered the responsibility of art to be representing your specific experience,” says Sutton. “We’re saying, ‘This is what I’m doing now, this what I’m living like.’ It’s about sharing what you’re going through, so maybe someone else will feel less lonely.” And as Stocker points out, Bambi may find a particular connection with those feeling shaken up by the chaos of current times. “The only I’m sure about with this album is how unsure it is,” he says. “I want people to feel as confused as we are about everything, because confusion can be an interesting thing. When you don’t totally understand what’s going on, you never stop thinking and questioning and trying to figure things out for yourself. I think a lot of good can come from that."

%E1%84%91%E1%85%B3%E1%84%85%E1%85%A9%E1%84%91%E1%85%B5%E1%86%AF.jpg

공중그늘

Gongjoonggeuneul

https://www.facebook.com/gjgn2017/
https://twitter.com/gjgn2017
https://www.instagram.com/gongjoonggeuneul/

"평소 친하게 지내지만 서로 다른 일을 해오던 친구들이 길지 않은 젊은 시절을 함께 보내고자 2016년 결성되었다. 사이키델릭 팝/록, 드림팝, 신스팝, 슈게이징, 레게 등 다양한 음악에서 영향을 받아 문학적인 가사와 함께 풀어낸다. 팀 이름은 멤버들이 함께 자주 가는 공간 ‘공중캠프’와 ‘우리동네나무그늘'에서 따왔다. 2017년 첫 공연과 함께 데모 음원을 꾸준히 업로드하여 음악 애호가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2018년 3월 첫 디지털 싱글 [파수꾼]을 발매했으며, 11월 첫 EP [공중그늘]을 발매했다."

The members of Gongjoonggeuneul are all friends who formed the band back in 2016, simply because they wanted to hang out together. Their lyrics are literary and their music takes influences from a wide variety of genres such as Psychedelic pop, rock, dream pop, synthpop, reggae etc. The band came up with their name by combining the name of a local venue with the word for shade (of the trees in their neighbourhood). These two spots are where the members like to hang out the most. Gongjoonggeuneul played their first ever show in 2017, they released their first official singles 'Keeper' (March 2018) and ‘The Line’ (May 2018). This was followed up with their self titled EP release in November 2018 which has grabbed the attention of music lovers and critics alike.

<< VENUE >>

Rolling Hall.jpg

롤링홀 (Rolling Hall)

서울특별시 마포구 어울마당로 35 지하1층

주소: 서울특별시 마포구 어울마당로 35 지하1층 (04048)
Address: 35 Eoulmadang-ro, Seogyo-dong, Mapo-gu (04048)

- https://www.facebook.com/rollinghall1995
- https://twitter.com/rollinghall
- https://www.instagram.com/rollinghall/

Earlier Event: February 23
Karkosa Live In Busan